뭐.. 길게 설명할 방법이 없다. RPG 쯔꾸르 XP로 만들어졌으며 짧은 어드벤쳐 게임이다. 퍼즐이라 할 것도 없고 사실상 스토리만 따라가면 된다. 스토리만. 이 게임(사실 고전적 게임론에 따르면 이건 게임도 아니겠지만)의 매력은 바로 이 스토리에 있다.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못다 이룬 꿈을 후회하며 죽음을 맞이한다. 하지만 만일 그 꿈을 이룬 것으로 기억을 조작할 수 있다면? 이 게임은 죽음이 임박한 사람들로부터 의뢰를 받아 그분들이 기억을 조작해 편안한 마음으로 소천할 수 있도록 돕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기억을 조작하기 위해선 끊임없이 의뢰인의 기억을 되짚어 들어가야 한다. 그러면서 적절한 지점에서 기억을 바꾸면 나머지는 자동으로 재구성되는 것이다. 이번 의뢰인이 이루지 못한 꿈은 달에 가는 것. 하지만 본인도 그 이유는 모른다고 한다. 플레이어는 의뢰인의 기억을 되짚어가면서 - 의뢰인의 인생을 되짚어가면서 - 그가 왜 달에 가고 싶어했는지를 추적하게 된다. 계속해서 과거로 과거로 이야기를 추적해나간다는 점에선 메멘토와 유사한 구조이기도 하다. 메멘토와는 달리 굉장히 따뜻한 - 약간은 중2스럽기도 한 - 멜로물이긴 하지만.

어쨌든 엔딩을 보고 나면 코끝이 찡해질 감성적이고 잘 만든 이야기다. 한글 지원되며, 현재 스팀에서 50% 할인해서 $4.99에 판매중인데, 이정도면 괜찮은 가격이라고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고금아 2012.12.21 1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