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현재 중국 마켓(iOS 기준)에서 가장 인기 있는 ARPG 게임은 사조영웅전3D. 10~20위 사이를 부지런히 오가고 있다. 반면 쿵푸 팬더3는 43위, 태극 팬더2는 50위, 구룡전은 무려 85위.

2. 사조영웅전이 비교적 최근에 나오긴 했지만, 쿵푸팬더3는 처음부터 20위권 언저리였던 것으로 기억함.

3. 네 게임 모두 가차를 통한 캐릭터 수집이 핵심적인 상품이긴 한데, 모으는 캐릭터의 성격에서 차이가 있음.

4. 태극 팬더2, 구룡전, 쿵푸팬더3의 경우 플레이어 캐릭터는 고정. 데리고 다니는 펫을 수집한다.

5. 사조영웅전의 경우, 데리고 플레이할 수 있는 캐릭터를 수집한다. (여러 캐릭터를 가지고 던전에 들어가되, 그 중 하나만 게임 상에 배치됨. 상황에 맞게 캐릭터를 바꿔가며 플레이)

6. 내가 직접 플레이할 캐릭터를 수집하는 것이 아무래도 펫 보다는 더 땡기지 않을까 싶다. 지금 2위 하고 있는 나루토도 플레이할 캐릭터를 수집하는 구조.

7. 물론 그냥 IP의 힘일 가능성도 있다.

8. 한가지 재미있는 건, 무협이 베이스로 깔린 동네다 보니 대부분의 경우 기본 공격이 주먹질이고 공격 범위가 참 좁다. 레이븐이나 HIT 처럼 전투가 시원시원하지 않고 쫌스럽다.

9. 그나저나 블소 모바일은 업데했는데도 30위권 밖으로...



아참, 저 블소 모바일 까 아닙니다... 중국에서 한국 게임이 좀 성공해줘야 제 밥벌이에도 좀 도움이 될텐데 하는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by 고금아 2016. 3. 29. 01:50
  • 이시도르 2016.03.31 15:36 ADDR EDIT/DEL REPLY

    나루토분석글 보고 들어와서 중국산 게임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제가 학창시절부터 한자는 아예 공부자체를 안해서 영어도 짧지만 중국게임 분석하는게 쉽지 않았었는데 감사합니다.
    랭킹보다가 86위 township이 눈에 띄네요..ㅎㅎ 이전 직장에서 이 게임 국내에 유통시키자고 제안드렸다가 까였었는데... 국내에 다른회사가 유통하면서 중(소)박 정도 치더라구요.. 14년도 경에 나온게임인데 당시 중문버전이 있긴 했었는데 다시 본격적으로 중국에 진출했나 보네요..
    혹시 나중에 시간되시면 크로스파이어 모바일(천월화선/창전왕자) 리뷰도 기대해도 될까요 ^^;
    이 게임의 경우 최근 유행하는 도탑류 BM이 아닌 PC버전 BM을 적용했다고 하드라구요..
    그럼 다가오는 주말 잘 보내세요~

    • 고금아 2016.03.31 17:18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크파 모바일은 제가 좋아하는 형식이 아니라서 그다지 플레이하지 않았습니다.

      유료화 모델은 PC 기반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을 겁니다. 전민돌격(백발백중)의 경우는 FPS에 도탑전기를 붙인 구성이라 기본적으로 싱글플레이어 PVE 게임입니다. 기본적으로 PVP 처럼 기계적인 공정성을 추구하지 않아도 되는 형식이지요.

      크파 모바일은 PVP 기반인 크파를 옮긴 게임으로 보입니다. 공정성이 게임을 구성하는 가장 핵심적인 기반이지요. 그런 점에서 PC 기반의 유료화 모델을 쓸 수 밖에 없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